• 진웅실장

"기분 좋아진다"며 필로폰 투약한 뒤 성관계 한 '호빠' 접대부와 女손님들




"기분이 좋아진다"며 필로폰 또는 합성 대마를 투약한 뒤 성관계를 맺은 호스트바 남성 접대부와 호스트바 20~30대 여성 고객들이 적발됐다.


7일 부산 영도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호스트바 종업원 A(38) 씨, B(41)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호스트바 여성 손님 6명과 호스트바 직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.


A 씨 등 호스트바 직원 3명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부산의 원룸과 모텔 등지에서 호스트바에서 만난 여성 손님과 구입한 필로폰·합성대마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.


B 씨는 마약 판매책으로부터 필로폰과 합성 대마인 허브를 구매한 뒤 호스트바 직원 A 씨 등에게 필로폰 0.3g을 70만원에 파는 등 수차례에 걸쳐 마약을 판매한 혐의도 있다.


이들은 여성 고객에세 성관계 전 마약 투약을 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.


여성 고객은 학원 교사, 유흥업소 종업원, 회사원 등으로 20∼30대 젊은 여성들로 알려졌다.

조회수 0회댓글 0개